안태준 국회의원, 부자감세 서민증세 당장 멈추라

-법인세 지난해보다 15조3000억원 덜 걷혀, 부가가치세는 5조4000억 늘어
-안 의원 “부자는 감세하고 서민에게 증세하는

탄천뉴스 | 기사입력 2024/07/03 [22:02]
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태준 국회의원, 부자감세 서민증세 당장 멈추라
-법인세 지난해보다 15조3000억원 덜 걷혀, 부가가치세는 5조4000억 늘어
-안 의원 “부자는 감세하고 서민에게 증세하는
 
탄천뉴스 기사입력 :  2024/07/03 [22: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안태준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경기광주시을)이 정부를 향해 부자들에게 줄여준 세금을 서민들에게 걷어가는 조세정책 기조를 당장 전환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의원은 2부자감세 서민증세 당장 멈추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내고 윤석열정부의 조세 정책을 강력 비판했다.

 

그는 최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5월 국세 수입 현황가운데 법인세와 부가가치세를 언급하며 부자 감세가 세수 결손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법인세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153000억원(증감률 35.1%)이나 덜 걷힌 점을 강조, 세수 부족분 91000억원의 원인이 법인세 감세라고 비판했다.

 

이어 부가가치세가 54000억원(증감률 16.1%)이나 더 걷힌 이유는 정부가 진단한 것처럼 소비가 증가한 것이 아니고 물가상승에 따른 세수 확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는 정부가 물가관리에 실패해 서민들이 세금을 더 내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윤석열 정부를 향해 종합부동산세(종부세)와 금융투자소득세(금투세)를 없애고 상속세 완화와 각종 세금 공제 등 무차별적 감세 정책을 밀어붙이고 있다더 어처구니가 없는 것은 건전재정’, ‘세출 구조조정이라는 이름으로 삭감해서는 안 될 사회복지 예산과 국가 미래를 위한 연구개발(R&D) 예산은 깍았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는 숫자와 수치가 주는 경고를 무시하지 말고 당장 부자감세를 멈춰야 한다부자들에게 줄여준 세금을 서민들에게 걷어가는 조세정책 기조를 당장 전환하라고 덧붙였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탄천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박스
메인사진
하남시, 유니온파크 내 공공하수처리 용량 72% 확대
이전
1/3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