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청소년 진로·문화축제’ 마무리. 청소년만을 위한 시간 마련

‘경기청소년의 날’을 맞이해 24일 수원청소년문화센터 일대에서 개최

탄천뉴스 | 기사입력 2024/05/24 [17:38]
문화/예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청소년 진로·문화축제’ 마무리. 청소년만을 위한 시간 마련
‘경기청소년의 날’을 맞이해 24일 수원청소년문화센터 일대에서 개최
 
탄천뉴스 기사입력 :  2024/05/24 [17: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기념식


‘경기청소년의 날’을 맞아 ‘경기도 청소년 진로·문화축제’가 수원청소년문화센터 일대에서 24일 열렸다.

경기도 청소년 및 도민 3,000여명이 참여한 이번 행사는 ▲‘경기청소년의 날’ 기념식 ▲청소년 진로·문화 체험 부스 ▲청소년동아리경연대회 ▲3on3 농구대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경기청소년의 날’ 기념식은 김일중 아나운서와 사전 공모로 선발된 양지윤 청소년이 공동 진행했으며, 경기도 청소년상 시상과 더불어 드론으로 전달받은 청소년증을 이제 막 청소년의 범주에 들어오게 된 9세 남·여 청소년 대표에게 수여하는 퍼포먼스도 펼쳐졌다.

2024 경기도 청소년상 수상자는 ▲청소년대상 백종원(대부고등학교) ▲노동부문 노수애(광주시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효행부문 김민경(세류중학교) ▲봉사부문 양희정(한신대학교) ▲나라사랑부문 한지우(의정부청소년수련관) ▲면학부문 박효정(광주시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과학기술부문 최원서(가톨릭대학교) ▲예체능부문 남상욱(광주시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개척부문 강지훈(광명시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등 총 9명이다.

청소년들의 춤과 노래 실력을 겨루는 청소년동아리경연대회는 중·고등부 예선통과자 23팀의 경연이 진행됐으며, 뉴빌리지(군포시청소년수련관) 등 4개 팀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문화·진로·행복·도전 4구역으로 구분된 100여 개의 부스에서는 미래기술, 환경 보호 등을 체험할 수 있는 3D 프린팅, 인공지능 로봇 코딩, 업사이클링 공예, 드론축구 등이 특히 인기였으며, 경기도 캐릭터인 ‘봉공이’와 즉석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포토존도 청소년과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박근균 경기도 평생교육국장은 “우리의 미래인 청소년들이 활기차고 안전하게 세상의 주역이 되기를 희망한다”라며 “앞으로도 경기도는 청소년들에 더 많은 기회, 더 고른 기회, 더 나은 기회를 드리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참석대상 청소년들에게 텀블러를 준비하도록 안내하고 주최 측에서도 다회용컵을 준비하는 등 일회용품 사용을 최소화한 친환경 축제 콘셉트로 진행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탄천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박스
메인사진
하남시, 유니온파크 내 공공하수처리 용량 72% 확대
이전
1/3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