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광명상담소,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 지구 내 협의자택지 관련 면담

탄천뉴스 | 기사입력 2020/06/02 [16:22]

경기도의회 광명상담소,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 지구 내 협의자택지 관련 면담

탄천뉴스 | 입력 : 2020/06/02 [16:22]

경기도의회 광명상담소,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 지구 내 협의자택지 관련 면담


경기도의회 김영준 의원[광명1, 도시환경위원회 부위원장,경기도 테크노밸리특위 위원장)]은 지난 1일 경기도의회 광명상담소에서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 지구 내 사업자와 협의자택지 추첨 순위와 관련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광명·시흥테크노밸리는 광명시 가학동, 시흥시 논곡·무지내동 일원 244만9000㎡에 2024년까지 2조4000억원을 들여 도시첨단산업단지·일반산업단지·유통단지·공공주택지구 등 4개 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경기도는 광명·시흥테크노밸리 내 광명 유통단지 도시개발사업에 대한 실시계획을 승인, 최근 5월20일 고시했다.

면담 신청인은 “일반산업단지 지구 내 토지 소유자로 17년 동안 비닐하우스에서 사업장 운영과 거주를 함께 하고 있는데, 광명·시흥테크노밸리 개발로 올해 사업체와 집을 모두 이주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LH에 따르면 협의자택지 대상자 토지소유자는 1,500여명이나 되는 반면, 협의자택지 수는 40여개밖에 안된다고 하는데, 투기목적으로 뒤늦게 전답을 구매한 사람들과 같은 조건으로 추첨을 하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에 광명시 학온공공택지지구에 협의자택지를 늘려서 무주택자로서 생계를 위해 소유한 토지에서 실제로 거주한 토지소유자에게는 우선적으로 협의자택지를 공급해 줄 것을 요청했다.

면담을 마친 김영준 도의원은 “오랫동안 광명시에서 사업체를 운영하며 여러 어려움을 헤쳐 온 사업자가 개발사업으로 불이익을 받는 것은 옳지 않으며 다각도로 검토해 지원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답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근 인기기사